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tXXKcG.jpg

 

가을이 주는

 

한 잔의 따스한 커피의 향내를 맡는데

잊어버린 고향 열차의 기적 소리가

마음 속에서 울리고 있다.

 

이 가을에 고독이면서 의미있는,

외로움이면서도 그리움인 결실로

이어졌으면 좋으리라.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달빛은 차가움속에

별들은 옹기종기 모여 빛날 것이다.

 

농부들이여! 당신들이 이땅의 주인이로소이다.

이제 가을은 점점 깊어갈 것이다.

 

무지개마저 잃어버린 도시의 하늘보다

황금들녘 땀 흘리는 농부들에게

이 가을이 풍요로웠으면 좋겠다.

 

이 가을은 이 땅의 주인인 농부들,

시련을 이겨내는 사람들에게

하늘과 땅의 모든 축복이 쏟아졌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지난 여름날 그리고 쏟아졌던 비.

여름은 비 그 자체였다.

 

시인은 가을에 시를 쓸 것이고, 연인들은 사랑의 열매를 맺고,

사색가의 좋은 명상은 가을 하늘의 구름처럼 떠오를 것이다.

 

가을이 와서 바람이 되는 날, 가을이 와서 낙엽이 되는 날,

온 하늘이 푸른 바다가 되면 모든 사람들은

또 다른 계절로 떠나고 싶어하는 것이다.

우리는 늘 떠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가을은 사람들의 가슴에서 들판으로 번지기 시작해

이 땅을 물들게 한다.우리는 어느 날인가

기다릴 이유가 없을 때,,

이 땅을 떠나갈 사람들이 아닌가?

살아감은 만남으로 열리고 가을의 문도 열리고 있다.

 

가을은 만나고 싶은 계절이다.

가을의 맑은 하늘에 무언가 그려 넣고 싶을 정도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

 

외로움에 젖다 보면,,

다정한 친구들에게 편지를 쓰고,

그 분에게는 조용히 기도를 드리며 시를 쓰고 싶다.

 

가을은 혼자 있어도 멋이 있고

둘이 있으면 낭만이 있고,

시인에게는 고독 속에 한편의 시와

그리움이 있기 때문이다.

 

가을처럼 사람들을 깨끗하고 순수하고 부드럽게

만드는 계절도 없을 것이다.

나는 가을을 좋아한다. 그리고 사랑한다.

 

봄날이나 여름날 한 잔의 커피를 마심보다

낙엽지는 가을날 한 잔의 커피와 만남의 이야기는

긴 여운을 남길 것이다.

 

그러나 푸른 하늘아래..

해맑은 아이들의 웃음은 더욱 아름답고

가을은 옷깃을 여미는 질서와 신사의 계절이기도 하다.

 

가을은 모든 것이 심각해 보이고

바람따라 떠나고 싶어하는

고독이 너무도 무섭기까지 하다.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받아 빨갛게 익은 사과들,

고추잠자리가 두 팔 벌려 빙빙 돌며 님을 찾는다.

 

가을은 기다림의 계절이 아닌가?

한 다발의 꽃을 줄 사람이 있으면 기쁘겠고,

한 다발의 꽃을 받을 사람이 있으면 더욱 행복하리라.

혼자서는 웬지 쓸쓸하고, 사랑하며 성숙하는 계절이다.

 

푸른 물감이 금방이라도 뚝뚝 떨어질 듯이

맑고 푸른 가을날이다. 하늘이 너무도 푸르러

쪽박으로 한 번 떠 마시고 싶은 마음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이게 현실 이니셜d 드리프트인가 핫한소스 2018.09.28 0
141 (유머)한숨만자볼까 핫한소스 2018.09.28 0
140 아이가 노래에 흥이 빠져버려네요 핫한소스 2018.09.28 1
139 강가에서 마나라 2018.09.28 0
138 숫양이 막 받아버리네요 핫한소스 2018.09.27 1
137 냥이 시각적 방법으로 놀리기 핫한소스 2018.09.27 0
136 유머-눈사람 코스플레이 핫한소스 2018.09.27 1
135 골키퍼 바보만들기 핫한소스 2018.09.27 0
134 이걸 사자 좋은데.. 핫한소스 2018.09.27 0
133 샴페인을 마시는 여자 핫한소스 2018.09.27 0
132 맑은 강가에서 마나라 2018.09.27 2
131 비 오는 날의 마나라 2018.09.26 3
130 사랑하는 이여 마나라 2018.09.25 3
129 슬픔까지 사랑하고픈 마나라 2018.09.25 2
128 귀여운 박스ㅋㅋ 핫한소스 2018.09.24 3
127 오늘 다시 푸른 비 마나라 2018.09.24 1
126 공포에떠는 냥이 핫한소스 2018.09.24 1
125 내 쓸쓸한 날엔 마나라 2018.09.23 3
124 자리에 누워 마나라 2018.09.23 1
123 그대 영혼의 반을 마나라 2018.09.23 1
122 흔들림 없이 마나라 2018.09.22 3
121 늘 혼자라도 마나라 2018.09.22 3
120 수만 가지로 샘솟는 마나라 2018.09.22 2
119 땀으로 땅으로 마나라 2018.09.21 2
118 냥이 하이파이브 핫한소스 2018.09.21 2
117 그물망으로 비둘기 잡기 핫한소스 2018.09.21 1
116 가자 주인아 빠라밤 핫한소스 2018.09.21 2
115 시간을 견디며 마나라 2018.09.21 3
114 남풍 불어 마나라 2018.09.21 2
113 나는 어디로 마나라 2018.09.20 2
» 가을은 사람들의 가슴에 마나라 2018.09.20 3
111 댕댕이들의 기차놀이~ 핫한소스 2018.09.20 4
110 저 억새풀꽃처럼 마나라 2018.09.20 2
109 염소 강아지같네 ㅋㅋ 핫한소스 2018.09.20 3
108 날이 저물어 가듯 마나라 2018.09.20 2
107 냥이대악어 핫한소스 2018.09.20 2
106 설레는 계절 마나라 2018.09.20 3
105 말도 모른다 마나라 2018.09.19 4
104 잠을 방해하지말라 집사 핫한소스 2018.09.19 5
103 꽃이 된다면 마나라 2018.09.19 3
102 어우야 ㅋㅋㅋ 핫한소스 2018.09.19 3
101 세상의 들꽃 마나라 2018.09.19 3
100 사람은 사람을 마나라 2018.09.19 3
99 눈물 마나라 2018.09.18 3
98 냥이들의 싸움 핫한소스 2018.09.18 4
97 아주 먼 데서 마나라 2018.09.18 3
96 댕댕이 쌍둥이~ 핫한소스 2018.09.18 3
95 염소박치기~ 핫한소스 2018.09.18 3
94 내가 죽지 못하는 마나라 2018.09.18 3
93 귀엽운캐릭터도시락! 핫한소스 2018.09.18 3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Next
/ 103
위로